사진=하나금융투자 제공

하나금융투자는 지난 16일부터 일본주식 온라인 거래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하나금융투자의 해외주식 거래 계좌가 있는 고객은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을 통해 실시간으로 일본주식 투자가 가능하다. 또 HTS 해외주식 시세제공 서비스를 가입하면 11월 말까지 실시간 시세를 무료로 볼 수 있다.

이외에도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는 투자 판단에 참고가 될 일본 주식시장 내년 전망과 유망 종목, 주간시황을 HTS 홈페이지 모바일홈을 통해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해외주식 리서치 자료는 해외주식 거래 계좌가 없어도 열람할 수 있다.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는 총 75명으로 일본분석팀을 자체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현재 국내 최대 규모인 220개 이상의 해외 상장기업을 맡고 있다. 해외기업의 실적발표 등 이벤트 발생 시 담당 애널리스트가 이에 대해 분석하고 설명할 예정이다.

박선태 하나금융투자 해외증권팀장은 "다양한 투자기회의 확대를 위해 해외주식을 직접 투자할 수 있도록 미국, 홍콩, 상해 증시에 이어 일본주식 온라인 거래 서비스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투자를 더욱 확대하고 다양한 투자 기회를 찾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일본주식 온라인 거래 서비스에 대한 문의사항은 가까운 영업점이나 24시간 상담이 가능한 해외증권팀(02-785-7111)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