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코스피, 적정 거래 범위 1880~2240포인트
국내 기업 실적 개선 더딜 듯…G2(미국, 중국) 성장전략 관심 가져야

내년 국내 주식시장은 '상고하저'의 흐름이 예상되는 가운데 상반기엔 업종·종목별 전략에 집중하고 하반기엔 위험관리에 신경써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삼성증권은 16일 '2016년 한국 주식시장 전망'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내년 국내 증시의 적정 거래 범위는 1880포인트~2240포인트 사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승민 삼성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상승 랠리 모멘텀(동력)이 약화되는 가운데 국내 증시는 하반기로 갈수록 변동성이 확대, 주가 흐름이 떨어질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 연구원이 꼽은 변동성 요인은 △글로벌 경제의 하방 위험 △미국 증시의 중기 고점 통과 우려 △미국 대선을 포함한 정책 불확실성 등 세 가지다.

특히 미국 증시의 경우 7년째 강세장을 지속하는 가운데, 장단기 금리의 역전(또는 축소)이 경계권에 들어선데다 미국 기업의 이익창출능력에도 한계가 엿보이기 시작해 주의깊게 봐야 한다는 지적이다.
또 하반기로 갈수록 유럽중앙은행(ECB), 중국의 경기부양책으로 야기된 동력이 약화되고 미국 금리인상 영향력이 확대되면서 주식시장에 하방 압력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국내 기업들의 실적 개선이 더딜 것으로 예상되는 점도 주가의 하락 요인이다. 유 연구원은 "국내 상장 기업들의 내년 순이익은 약 85조3000억원으로 추정한다"며 "소폭의 이익 개선(전년 대비)에 그쳐 코스피의 박스권 상향 돌파를 제약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내년 주목할 만한 테마로 '성장주의 교체'를 꼽았다. 성장주에 대한 관심이 지속되는 가운데, 시장은 프리미엄을 받고 있는 기존 성장주와 달리 새로운 주제를 필요로 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그는 'G2(미국, 중국)의 성장전략'에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미국의 첨단제조업 테마 중에서도 가장 빠르게 다가오는 영역인 자율차 등 전장 부품을 주목하라는 것이다. 중국의 소비에 관해선 미디어·컨텐츠에 대한 관심을 유지하고 전기차 배터리도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내 종목 중에선 △삼성전자(2,595,00014,000 +0.54%) △LG화학(372,5000 0.00%) △현대건설(51,100700 +1.39%) △만도(229,5003,500 +1.55%) △CJ E&M(93,200500 +0.54%) △호텔신라(104,0001,500 +1.46%) △코스맥스(151,5002,000 -1.30%) △KB금융(60,800300 +0.50%) △삼성화재(268,500500 -0.19%) △LG이노텍(130,5002,000 -1.51%)을 최선호주로 선정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