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살벌패밀리' 문정희

배우 문정희가 전작인 '그녀는 예뻤다'를 언급했다.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새 수목드라마 '달콤살벌 패밀리' 제작발표회가 진행돼 강대선 PD, 배우 정준호, 문정희, 정웅인, 유선, 이민혁, 민아 등이 참석했다.

이날 문정희는 "정준호의 아내 은옥이라는 역할을 맡았다"고 입을 열었다.
문정희는 "남편이 집에서 서열이 있겠느냐. 하지만 내가 서열 1위로서 조폭인 남편이 집에서는 꼼짝 못하도록 한다. 전작(그녀는 예뻤다)이 훌륭하고 좋은 시청률로 끝마쳐 좋은 기운을 받아 이어가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달콤살벌 패밀리'는 집밖에선 폼 나는 조직 보스지만 집안에서는 와이프 잔소리와 두 아이들 무시에 찬밥 신세인 서열 4위, 대한민국 고달픈 가장의 대표 얼굴, 두 얼굴의 남자가 가족을 지키기 위해 벌이는 처절한 사투를 ‘웃프게’ 그린 휴먼코미디로, 오는 18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