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계약 5일 만에 아파트 142가구 완판
아파트 평균 16.08대 1, 최고 31.55대 1 청약경쟁률 기록

[ 김하나 기자 ]한화건설은 서울시 은평구 은평뉴타운 상업4블록에 공급한 '은평뉴타운 꿈에그린'이 높은 관심을 받으며 아파트 142가구에 대한 계약을 마쳤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9일 청약당첨자들 대상으로 계약을 실시한 지 5일 만이다.

은평뉴타운 꿈에그린은 이미 지난달 28일 진행한 아파트(142가구)의 청약에서 16.08대 1의 평균경쟁률과 31.55대 1의 최고 경쟁률(59㎡B)을 기록, 전평형대가 1순위 마감되며 많은 전문가들이 조기 계약 마감을 예상됐다.

단지는 지하 4층~지상 20층, 3개동, 총 444가구 규모다. 이중 아파트는 전용 59㎡ 단일면적으로 142가구가 들어서며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19~21㎡ 302실이 들어선다. 지하 1층과 지상 1층에 전용면적 40~73㎡ 52개실의 상업시설이 현재 사전 청약접수 중이다.
한화건설에서는 은평뉴타운 중심지에서 다양한 생활편의 시설과 인프라를 도보권에서 누릴 수 있는 입지와 다양한 개발호재, 은평뉴타운 내에서 희소한 59㎡ 소형 단일 구성 등이 계약을 빨리 마친 요인이라는 분석이다. 서울 신규분양된 소형 아파트에서 보기 드문 3.3㎡당 1340만원대의 분양가는 주택 수요자들에게 높은 호응을 이끌어냈다.

단지는 은평뉴타운 중심 상업블록에 있다. 서울지하철 3호선 구파발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 수혜, 이말산을 조망할 수 있다.

모델하우스는 은평구 진관동 235-28(신도고등학교 맞은편) 은평소방서 옆에 마련됐다. 입주는 입주는 2018년 4월 예정이다. 1600-4900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