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강대석)는 후강퉁 개시 1년을 맞아 투자자들의 주요 거래 종목 및 상승률을 16일 공개했다.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지난 6일까지 고객들이 후강퉁 개시 1년간 가장 많이 매매한 후강퉁 종목 상위10의 평균 상승률은 55.75%로 나타났다. 이 종목들 중 중국중철(196%), 중국중차(131.5%), 우통객차(81.96%), 중국국제여행사(50.74%), 복성의약(39.32%)이 상승률 상위 5개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거래대금 상위 종목은 중신증권, 상해가화연합, 상해자동차, 중국평안보험, 청도하이얼 등 순이었다.

신한금융투자가 지난해 11월 제시한 ‘후강퉁 관심종목 10선’ 중에서는 강미약업(120.38%), 항공동력(80.87%), 항서제약(77.05%), 포발은행(66.33%), 귀주마오타이(50.12%)가 상승률 상위 5개 종목으로 나타났다.
지난 8월 상하이 증시 조정기에 제시한 관심종목들의 상승률은 삼삼고분(50%), 항생전자(42.96%), 가화유선(33.98%), 융기고분(33.96%), 장성자동차(30.48%)순으로 나타났다.

신한금융투자 측은 "후강퉁 개시 1년간 중국투자 고객 및 자산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10월말 현재 신한금융투자 고객들의 후강퉁 투자 자산은 연초 대비 2.5배까지 늘었다"고 설명했다. 신규계좌는 월 평균 970개가 개설됐으며 활동 계좌수는 월 평균 2049개를 기록했다.

한편 신한금융투자는 업계 최초 해외주식 전담 상담창구인 ‘나이트데스크’를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중국 전문가로 구성된 ‘차이나데스크’는 올해 초부터 운영 중이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