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러블리즈 / 사진=MBC 에브리원 방송 캡처

마리텔 러블리즈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에 출연한 러블리즈가 화제인 가운데, 멤버 케이의 애교가 눈길을 끌고 있다.

러블리즈는 지난 10월 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주간아이돌'에 출연, 숨겨뒀던 예능감과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냈다.

그중 특히 눈길을 끈 것은 멤버 케이의 애교였다. 케이는 데뷔 초 '주간아이돌'에 출연해 한 차례 애교로 시선을 모은 바 있다. 이날 멤버들이 각자의 애교를 선보이는 과정에서 정형돈과 데프콘은 케이를 러블리즈의 애교 최강자로 꼽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케이는 귀여운 목소리와 사랑스러운 눈웃음으로 '아츄' 재채기 애교를 선보이며 삼촌팬들의 마음을 녹였다.

한편, '마리텔' 러블리즈는 윤상의 방에 게스트로 출연, 그를 지원사격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