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기업(7,3000 0.00%)은 올해 3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15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8%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39% 증가한 2404억원, 순이익은 124.2% 늘어난 91억원을 기록했다.

유진기업 관계자는 "건설경기 활성화에 따른 착공물량 증가가 레미콘 판매호조로 이어져 매출, 수익률 증가를 이끌었다"며 "건설투자 증가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올해 매출은 전년보다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