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프렌드 백지연, 연대 '브룩쉴즈' 시절 강호동 닮은꼴에게 대시…얼마나 닮았나 보니

빅프렌드 백지연

빅프렌드 백지연

백지연은 과거 MBC ‘황금어장-천기누설 무릎팍도사’에 출연해 대학시절 ‘연대 브룩쉴즈’라고 불렸다고 고백했다.

백지연은 “친구들이 와서 ‘애들이 너보고 브룩 쉴즈래’라고 하면 겉으론 아닌 척 하면서 속으론 흡족해했다”며 “‘연대 브룩쉴즈’라는 별명이 걷잡을 수 없이 퍼져 캠퍼스를 지나갈 때면 남학생들이 장난을 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어 “나 때문에 학사경고를 받은 과수석도 있고 강호동 닮은 남자에게 대시를 받은 적도 있다”면서 대학시절 인기를 고백한 바 있다.

한편 백지연은 지난 12일 첫 방송된 MBC '빅프렌드'에 출연했다. 파일럿 프로그램 ‘빅프렌드’는 빅프렌드 위원회에 사연을 접수한 주인공을 위해 500명의 시청자가 모여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인터랙티브 TV쇼’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