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진인터내셔날이 유가증권시장 상장신청을 철회키로 했다.

태진인터내셔날은 최근 공모주(株) 시장 투자심리 악화로 회사의 가치를 적절히 평가받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판단해 상장 철회신고서를 제출한다고 13일 공시했다.

수요예측에 참여한 기관투자자에게 주식을 배정하지 않았고, 일반투자자 청약도 실시 전이기 때문에 투자자 보호에는 문제가 없다는 설명이다.

회사 측은 재공모 여부에 대해 "향후 시장 및 회사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