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투자증권은 13일 한진칼(22,950400 +1.77%)에 대해 한진해운현대상선(4,89560 -1.21%) 인수 우려로 대한항공(33,35050 -0.15%)의 지분가치를 낮춰 잡으며 목표주가를 기존 3만7000원에서 3만2000원으로 내렸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신지윤 연구원은 "한진칼 주가는 두 달만에 25% 하락했다"며 "한진해운현대상선 인수 가능성으로 지주회사인 한진칼의 재무 리스크가 확대될 것이라는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이슈에 따른 한진칼의 주가 낙폭은 지나치다고 봤다. 대한항공 지분가치를 '0'으로 가정해도 현재 주가 수준에서는 20%의 상승여력이 있다는 판단이다.
한진해운현대상선의 합병 가능성은 열어놔야 한다는 게 신 연구원의 의견이다. 다만 한진해운의 모회사인 대한항공이 모든 부담을 지고 현대상선 지분을 인수할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설명이다.

신 연구원은 "현대상선이 넘어오더라도 부담을 줄여서 올 것"이라며 "예를 들어 벌크를 떼고 컨테이너만 오는 것과 같은 방식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한진해운현대상선 인수 우려를 반영해 한진칼대한항공 지분가치를 주당 4만5000원에서 2만8650원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