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상장지수펀드(ETF)시장이 지난 2002년 개설된 이후 13년 만에 종목수 200개를 돌파한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는 16일 키움투자자산운용의 'KOSEF 미국달러선물 인버스 2X(합성) ETF'가 신규 상장되면 국내 ETF 종목수는 총 200개가 된다.

이 상품은 기초지수 일간수익률의 -2배를 추종하는 국내 최초 레버리지 인버스 ETF다. 거래소에 상장된 미국달러선물의 일간 수익률이 하락(상승)하면 ETF 수익률은 반대로 2배 상승(하락)하는 구조다.

거래소 관계자는 "향후 미국달러가치가 원화 대비 하락할 것으로 전망될 때 미국달러선물보다 적은 금액으로 헤지가 가능하다"며 "좀더 효율적인 달러가치 방향성 투자가 가능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