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불안장애 정형돈 불안장애 / 사진 = KBS 방송 캡처

정형돈 불안장애

정형돈이 방송 활동 중단을 선언한 가운데 과거 방송이 눈길을 끌고 있다.

정형돈은 지난 9월 방송된 KBS 2TV 보이는 라디오 ‘여우사이’에 출연해 생방송 도중 고통을 호소했다.

당시 정형돈은 라디오 극장이 끝난 뒤 폐 부분을 붙잡고 나가며 “병원에 전화 한 통만 하고 올게. 너무 막 아플 정도야”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당시 유희열은 인터뷰를 통해 "투혼 상태였다. 입원해서 나올 수 없는 상황인데 나와서 아픈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아했다"고 밝혔다.

한편 정형돈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형돈씨가 건강상의 이유로 당분간 방송 활동을 중단한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