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하나 기자 ]롯데건설은 최근 서울 중계본동 ‘104마을’과 부산 동구 범일동 ‘매축지마을’에서 소외된 이웃에게 따뜻한 마음을 전하는 '사랑의 연탄나눔’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12일 밝혔다.

5년째를 맞은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에서 하석주 부사장을 비롯해 롯데건설 임직원 100여명은 서울 노원구 중계본동 ‘104마을’에서 연탄 2만 장을 기부했다. 더불어 30가구에 직접 연탄을 배달했다.

부산 소재의 롯데건설 임직원 30여명이 부산 동구 범일동 ‘매축지마을’을 찾아 연탄 2만 장을 기부하고 26가구에 연탄을 전했다.

봉사활동에서 전달된 연탄은 롯데건설 임직원이 급여 중 일부를 기부하는 금액과 동일한 금액을 회사도 매칭해 기부하는 '매칭 그랜트 제도'로 조성된 '사랑나눔 기금'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