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회는 10일 기업 구조조정과 관련해 "개별기업에 대한 구조조정은 채권단과 기업의 자율적인 협의 아래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용범 금융위 사무처장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열고 "범정부 협의체에선 구조조정의 큰 방향만 제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사무처장은 "최근 개별기업의 구조조정과 관련한 확인되지 않은 보도가 지속되고 있다"며 "시장에 큰 혼란을 초래함을 물론 원활한 기업 구조조정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