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은 캐나다 법인 '호라이즌'의 4개 상장지수펀드(ETF)가 글로벌 펀드평가사 리퍼로부터 최우수 ETF로 선정됐다고 10일 발표했다.

리퍼는 세계 60개국 12만개의 펀드 정보를 제공하는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펀드평가사다.

호라이즌은 2011년 7월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인수한 캐나다 1위 ETF 운용사. 캐나다 토론토 증권거래소에 70개의 ETF를 상장했고 총자산 규모는 4조원 수준이다.
이번에 선정된 ETF는 인덱스형 1개, 액티브형 3개로 총 4개이며, 선정기간은 모두 3년이다. 호라이즌 최고경영자(CEO)인 스티브 호킨스는 "최고 ETF로 뽑힌 4개 중 3개가 액티브형인 것은 낮은 보수의 ETF를 액티브하게 운용하면 우수한 성과를 낼 수 있다는 걸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캐나다 이외에도 한국, 미국, 홍콩, 호주, 콜롬비아에 167개의 ETF를 공급하고 있으며 운용규모는 11조1000억원을 넘었다. 올해만 약 1조6000억원이 증가하는 등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