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에 러브콜, 미네소타 트윈스는 어떤 팀?

미네소타 트윈즈 박병호 /사진=엑스포츠뉴스 제공

미네소타 트윈스 박병호

미네소타 트윈스가 박병호(29·넥센 히어로즈)에게 1285만 달러(약 147억원)을 포스팅한 것으로 밝혀졌다.

미네소타는 10일(한국시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박병호와의 교섭권을 획득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미네소타 트윈스는 올 시즌 83승 79패로 캔자스시티 로열스에 이어 아메리칸 중부리그 2위에 올랐으나 팀 타율은 0.247로 아메리칸 리그 15팀 중 14위에 불과하며 팀 홈런 개수도 156개로 10위였다.
미네소타 트윈스가 박병호에 거액의 배팅을 한 배경에는 공격력에 대한 갈망이 있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현지보도에 따르면 미네소타는 박병호가 16살 때부터 관심을 가지고 지켜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박병호에 대해 "그가 메이저리그로 온다면 50 홈런은 힘들겠지만 30 홈런은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병호는 앞으로 30일 동안 미네소타 트윈스와 계약 조건에 대한 협상을 진행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