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식품(2456 +2.51%)은 풍국으로부터 충북 충주 인근에 있는 32억500만원 규모의 토지와 건물을 취득하기로 했다고 10일 공시했다. 회사 측은 "매출 증가 등으로 인한 라인 증설과 창고 부족을 해소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밝혔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