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호 정만식 / 사진 = 변성현 기자

배우 정만식이 영화 '대호'에 합류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10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대호'(감독 박훈정, 제작 사나이픽처스)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최민식, 정만식, 김상호, 감독 박훈정이 참석했다.

이날 정만식은 이번 영화에 출연하는 이유에 대해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캐스팅된 시발점이 최민식 선배님이다. 감독님께 '만식이 어떠냐'고 나를 추천했다. 난 불러주면 충성하겠다고 말했다. 시나리오도 읽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어 "천만덕 외의 다양한 인물들이 있다. 나는 업에 반대되는, 잡아야 살고 가죽을 벗겨야 사는 사람이다"라며 "나름대로의 삶의 가치관과 철학을 갖고 산 사람이다. 그래서 현장에서 오로지 '잡고 싶다, 잡아야 한다'는 것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영화 '대호'는 1925년, 더 이상 총을 들지 않으려는 조선 최고의 명포수 천만덕(최민수)과 조선의 마지막 호랑이 대호의 운명적인 만남을 그린 영화다. 오는 12월 16일 개봉.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