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미국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우려로 코스피지수가 1990선으로 내려앉았다. 코스닥지수는 낙폭을 벌리며 2%대 급락 중이다.

9일 오후 1시12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31.70포인트(1.56%) 내린 1994.00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0.51% 하락 출발, 장 중 1988.60선까지 밀려났다. 이후 낙폭을 줄여 1990선에 안착했다.

연내 금리 인상 가능성이 높아지자 투자심리가 위축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미국 고용지표가 호조를 보인데 이어 지난 9일(현지시간)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연방준비은행 총재는 "다음 달이 첫 금리 인상의 적절한 시기가 될 수 있다"고 발언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788억원과 1349억원의 매물을 내놓고 있다. 개인은 945억원의 매수우위다. 프로그램은 차익거래와 비차익거래 모두 순매도로 전체 606억원 매도우위다.

전업종이 하락세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LG전자(109,0003,000 +2.83%) LG(84,600400 -0.47%) 현대모비스(243,500500 +0.21%) 등을 빼고 대부분 내림세다.
현대리바트(26,050200 -0.76%)는 3분기 실적부진으로 17% 이상 급락하고 있다. 효성(127,5002,000 +1.59%)은 조석래 회장 구형 소식에 약세다. 검찰은 전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 심리로 열린 조 회장의 수백억원대 횡령·배임에 대한 결심 공판에서 조 회장에게 징역 10년에 벌금 3000억원을 구형했다.

코스닥지수는 2% 이상 급락하고 있다. 지수는 전날보다 17.78포인트(2.65%) 내린 654.06을 기록 중이다. 기관은 694억원 순매도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693억원과 50억원의 매수우위다.

게임빌(63,3001,800 -2.76%)은 부진한 올 3분기 실적 때문에 하락세다. 네이처셀(32,4001,300 +4.18%)은 중국 면세점 진출 소식에 18% 이상 급등하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4거래일째 상승 중이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2.20원 오른 1159.40원에 거래되고 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