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회는 9일 정부가 한진해운현대상선(5,280380 +7.76%)을 강제 합병키로 추진했다는 보도에 대해 "자발적 합병을 권유하거나 강제합병을 추진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이미 정부는 두 업체에 비공식적으로 자발적 합병을 권유했지만 거부당한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정부가 나서 구조조정을 압박하기로 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