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증권(4,410230 +5.50%)은 8일 정부의 '국민 재산 늘리기 프로젝트'가 가계의 금융자산 확대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장화탁 투자전략팀장은 "제도 변화가 가져올 효과에 주목할 시점"이라며 "지난해 정부는 '가계소득 증대'를 목표로 근로소득 증대세제, 배당소득 증대세제, 기업소득 환류세제 등을 도입했고, 이는 올해 국내 기업들이 주주환원정책을 강화한 제도적 배경이 됐다"고 말했다.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실행될 금융정책의 대부분은 가계자산의 포트폴리오를 재편하려는 목적이 다수라고 봤다. 정부는 저금리·고령화라는 구조적인 상황에 대한 문제의식이 강하고, 은퇴한 국민들의 생활을 유지시키기 위해서는 연금자산 포트폴리오의 문제점을 인식할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란 판단이다.
연금자산 포트폴리오의 문제점으로는 부족한 금융자산, 낮은 해외자산 비중, 금융자산 중 높은 채권형 비중 등을 꼽았다.

장 팀장은 "금융자산의 비중을 늘리기 위해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가 도입되고, 해외자산 비중을 늘리기 위한 해외투자활성화방안도 발표됐다"며 "또 채권 형태의 자산 비중을 줄이고, 주식 형태를 늘리기 위해 퇴직연금을 중심으로 정책들이 발표됐다"고 했다.

그는 "저금리와 고령화를 해결하기 위한 제도적 변화는 주식 시장의 가치를 높일 것"이라며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실행될 '국민 재산 늘리기 프로젝트'를 감안하면 주식형 자산의 비중을 높이길 권고한다"고 전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