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빅뱅 팽현준

‘2015 멜론뮤직어워드’가 막을 내렸다.

음악사이트 ‘멜론’과 MBC플러스가 개최하는 ‘2015 멜론뮤직어워드’는 7일 오후 7시부터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총 3시간 동안 뜨거운 열기 속에 펼쳐지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번 ‘멜론뮤직어워드’는 ‘뮤직커넥트’라는 콘셉트 아래, 아티스트와 팬들이 음악으로 소통하며 모두가 하나돼 즐기는 진정한 음악 축제의 장을 선보였다.

‘2015 멜론뮤직어워드’는 총 21개 부문의 시상을 진행했으며, TOP10을 비롯해 아티스트상, 앨범상, 베스트송상, 신인상 등 총 5개 부문의 주요상을 시상했다. 대중의 가장 큰 사랑을 받은 주요상의 영광은 빅뱅(아티스트상/베스트송상/네티즌인기상), 엑소(앨범상-‘엑소더스(EXODUS)’), 아이콘, 여자친구(남녀부문 신인상)가 거머쥐며 올 한 해 가요계 주인공이 됐다.

올해 3년 만에 선보인 새 앨범 ‘메이드(MADE)’의 모든 음원이 공개하자마자 차트 1위를 석권한 빅뱅은 ‘2015 멜론뮤직어워드’ 아티스트상, 베스트송상, 네티즌인기상을 수상하며 3관왕에 올랐다. 빅뱅은 아티스트상 수상 후 “데뷔 10주년을 앞두고 오랜만에 다섯 명이 모두 참석한 시상식에서 이런 영광스러운 상을 수상해 기쁘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음악과 무대를 보여줄 수 있는 진정한 아티스트가 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올해 발표된 빅뱅의 ‘뱅뱅뱅’은 베스트송상에 이름을 올렸다. 공개와 동시에 국내외 음원차트 차트를 올킬하며 저력을 발휘한 ‘뱅뱅뱅’은 중독성 있는 가사와 과감하게 변주되는 사운드로 빅뱅의 독보적인 음악 스타일을 완벽하게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올해 받았던 사랑을 증명하듯 빅뱅이 무대에 등장하자 현장의 함성은 더욱 커졌다. 뮤직커넥트(MusiConnect) ‘메이드(MADE)’로 시작되는 영상으로 무대를 연 빅뱅은 방송에서 한 번도 선보이지 않았던 ‘이프 유(IF YOU)’를 노래하며 체조경기장의 열기를 더욱 뜨겁게 했다. 이외에도 빅뱅은 ‘루저’, ‘뱅뱅뱅’, 대성의 드럼 퍼포먼스가 더해진 ‘맨정신’, ‘판타스틱 베이비’까지 선보였다.

앨범상은 발매 40일만에 73만장을 판매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던 엑소의 ‘엑소더스(EXODUS)’가 받았다. 엑소의 정규 2집 ‘엑소더스’는 더 언더독스, 테디 라일리 등 세계적인 작곡가들의 곡들이 담겨 앨범의 완성도를 한층 높였고, 댄스, R&B, 발라드 등 다양한 장르의 곡이 수록돼 엑소의 다양한 색깔을 담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생애 단 한 번만 받을 수 있어 그 의미가 남다른 신인상은 남자 부문은 아이콘, 여자 부문은 여자친구에게 돌아갔다. 신인답지 않은 완벽한 가창력과 퍼포먼스로 무대를 장악하며 카리스마를 발산하던 아이콘은 벅차 오르는 마음을 감출 수 없는 표정으로 시상 무대에 올랐고, 꽈당 직캠으로 씩씩한 모습을 보여줬던 여자친구는 눈물을 글썽이며 수상 소감을 말해 팬들의 힘찬 박수를 받았다.

총 5개 부문의 ‘2015 멜론뮤직어워드’ 주요상을 포함해 케이팝(K-POP)의 인기를 견인한 다양한 아티스트들의 시상이 진행될 때마다 팬들은 뜨거운 환호와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와 함께 아티스트들이 준비한 특별한 공연과 화려한 퍼포먼스가 펼쳐지자 체조경기장에는 이내 커다란 함성소리가 울려 퍼졌다.

이번 ‘멜론뮤직어워드’에서는 참석한 아티스트들이 다른 출연자들의 공연을 즐기며 리듬을 타고, 시상식을 찾은 팬들을 위해 재미있는 표정을 지어 보이는 등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비춰지며 진정한 음악 축제의 면모를 보여줬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