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브라운아이드걸스

브라운아이드걸스가 2년 4개월 만에 컴백했다.

6일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스케치북'에서는 2년 4개월 만에 완전체로 컴백한 브라운아이드걸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희열의스케치북' 첫 무대로 ‘아브라카다브라’를 준비한 브라운아이드걸스는 시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전주가 시작되자마자 환호성이 나온다. 역시 브아걸 최고의 히트곡”이라는 '유희열의스케치북' MC 유희열의 말에 멤버 가인은 “히트곡 하나면 10년은 먹고 산다더니, ‘아브라카다브라’가 딱 그렇다”고 말했고 나르샤는 “브아걸의 효자곡이다”라고 덧붙여 공감을 자아냈다.

한편 '유희열의스케치북'에서는 '브라운아이드걸스' 멤버 제아가 “요새 신조어 ‘부먹’, ‘찍먹’을 몰라 창피 당했다”고 고백한 데 이어 “제아언니가 오늘도 액세서리를 ‘장신구’라고 하더라”며 멤버들의 폭로가 이어졌다.

가인은 “언니들이 예전에는 힘들면 땀도 흘리고 그랬는데 이젠 몸이 고장 났는지 아무리 춤을 춰도 땀이 안 나고 물도 안 드시더라”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고백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멤버 제아는 “이번 안무에 쉴 틈이 없어서 아사 직전까지 간다”며 고충을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