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백종원의 3대 천왕' 방송화면 캡처

백종원이 방송 중 아내 소유진을 언급했다.

6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3대천왕`에서는 주물럭, 제육볶음, 짜글이가 소개돼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이날 백종원은 카메라의 각도를 직접 조정하며 "배는 찍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그는 "아내가 뭐라고 하더라. 가을에 니트를 입어야 하는데 쫄티처럼 됐다. 그래서 아침에 다른 걸 입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백종원은 "첫째 아이는 품에 들어왔다. 근데 둘째 아이를 안을 때부터는 딱 배에 걸쳐지더라. 그래서 아기를 안을 때까지는 이 몸을 유지해야할 것 같다"라며 "우리 딸을 위해서 내가 지금 이렇게 먹는 것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