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인스타그램/최시원

최시원이 슈퍼주니어 데뷔 10주년 소감을 밝혔다.

최시원은 6일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에 “형언할 수 없는 기분에 감회가 새롭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최시원은 “앞으로 무한히 펼쳐질 또 다른 10년을 그릴 수 있도록 응원하고 지지해주신 지난 10년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며 “End가 아닌 And. 낮은 마음으로 계속 배우겠습니다. 사랑합니다”라고 소감을 적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최시원과 김영민 SM 대표이사와 함께 나란히 카메라를 향해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한편 최시원이 속한 슈퍼주니어는 지난 2005년 11월 6일 데뷔, 이날 데뷔 10주년을 맞이했다. 이에 10주년 기념으로 슈퍼주이너의 단독 레이블 ‘레이블 에스제이(Lable SJ)’가 설립되며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