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테이가 화보를 통해 여심을 저격했다.

최근 감성발라드 ‘그리운 날에는’으로 가을을 촉촉하게 적시고 있는 테이는 최근 패션 매거진 ‘오보이(Oh Boy!)’와 함께한 11월호 화보를 공개해 팬들의 관심을 모았다.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한 화보에서 테이는 댄디하면서도 부드러운 ‘훈남’ 스타일링을 다양하게 소화하며 여성들의 로망을 자극했다.

첫 번째 콘셉트에서 테이는 그레이 컬러의 롱코트와 블랙 슬랙스로 여심을 흔드는 워너비 남친룩을 선보였다. 특히, 바닥에 편안하게 앉아있는 포즈와 아무 것도 신지 않은 맨발은 색다르면서도 자유로운 분위기를 만들기 충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