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일산업(1,6800 0.00%)은 5일 전현직 임직원이 횡령 및 분식회계 혐의로 기소됐다는 내용의 공시와 관련해 현재 한국거래소에서 매매거래를 정지해 상장폐지 실질심사 대상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기소된 내용 중 횡령금액은 전액 회수됐고, 분식회계 관련한 부분은 모두 해소돼 현재의 재무제표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은 없다"며 "과거의 잘못이더라도 주주에게 피해를 입히게 된 점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향후 재판 결과 등을 감안해 필요한 조치를 모두 취할 예정"이라며 주주들에게 사죄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