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증권은 5일 데브시스터즈에 대해 기존 콘텐츠 노후화로 실적 부진이 지속될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기존 4만9000원에서 3만5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나태열 현대증권 연구원은 "3분기 매출은 전분기 대비 33.1% 감소한 37억원에 그치면서 영업손실도 20억원으로 늘어났다"며 "차기작인 '쿠키런2'에 회사의 역량이 집중되면서, 기존 쿠키런의 콘텐츠 업데이트 지연으로 인한 콘텐츠 노후화가 매출 감소 원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데브시스터즈가 집중하고 있는 쿠키런2의 출시가 내년 초로 예상되는 만틈 실적 개선세도 내년 1분기에나 가능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나 연구원은 "부진한 실적으로 주가도 많이 조정을 받은 상태지만, 신작 콘텐츠가 공개되고 출시 일정이 구체화되기까지 반등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