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강동원 뉴스룸 강동원 / JTBC 방송 캡처

뉴스룸 강동원

배우 강동원이 '뉴스룸' 일기예보를 진행해 화제다.

지난 4일 밤 JTBC ‘뉴스룸’에 출연한 강동원은 스튜디오에서 손석희 앵커와 15분여 동안 생방송 인터뷰를 진행했다.

스포츠 뉴스가 끝날 때까지 그대로 앉아있던 강동원에게 손 앵커는 "강동원 씨가 아직 안 갔다. 내일 일기 예보는 강동원 씨가 알려드리겠다"고 소개했다.

강동원은 종이 한 장을 보며 일기예보를 읽어나갔고, 카메라를 정면으로 바라보고 미소를 지으며 예보를 마쳤다.

이어 손 앵커의 클로징 멘트가 이어지는 동안 강동원은 양손으로 머리를 감싸쥐고 어찌할 바를 모르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