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은 4일 쿠첸(8,7800 0.00%)에 대해 매출 비중이 절대적으로 높은 내수 부문의 시장점유율 하락이 우려된다며 투자의견을 기존 매수에서 '중립'으로 낮췄다. 목표주가도 3만3000원에서 2만5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쿠첸의 3분기 실적은 부진했다는 평가다. 매출은 61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 감소했다. 내수 매출과 수출액이 각각 4%, 12% 감소했다. 영업이익률은 3.7%로 상반기 대비 1.8%포인트 하락했다.

이상경 연구원은 "3분기 수출액 중 중국을 제외한 기타지역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3% 감소한 반면 중국 수출은 21% 증가했다"며 "중국 수출액은 올해 연간으로 전년 대비 44% 넘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구 수출액의 장기적인 전망은 긍정적이지만 국내 매출의 감소세가 부정적이라는 진단이다.

이 연구원은 "아직 내수 매출 비중이 93%로 절대적인 상황"이라며 "국내 시장점유율 하락에 따라 올해 영업이익과 매출은 전년보다 각각 30%, 1%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