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스(5,47060 -1.08%)는 4일 베트남 현지에서 62억원을 출자해 신규 법인을 설립할 예정이라고 공시했다. 이 법인은 신규 건자재 등의 생산과 해외 판매를 주요 사업으로 맡게 된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