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116,0001,000 -0.85%)은 오는 6일 오후 1시까지 삼성전자와 애플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주가연계증권(ELS)을 공모한다고 4일 밝혔다.

'글로벌 100조 클럽 ELS'는 시가총액 100조원 이상의 기업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 시리즈이다. 이번 33회의 기초자산은 애플과 삼성전자이며 추구수익률은 연 16%이다. 발행 후 6개월마다 조기상환기회가 주어지며, 조기상환 평가일에 삼성전자와 애플 가격이 모두 최초 기준가격의 90%(6개월, 1년, 1년6개월), 85%(2년, 2년6개월, 3년) 이상인 경우 연 수익률 16%로 상환된다. 그러나 두 기초자산 중 하나라도 최초기준가격의 60% 미만이었던 적이 있으면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키움증권은 원금 101% 지급형 '제127회 주가연계파생결합사채(ELB)'도 공모한다. 기초자산인 코스피200지수의 종가가 만기평가일까지 최초기준가격의 120%를 초과해 상승한 적이 없는 경우 지수 상승률의 40%를 적용해 최대 9%(연 6%)의 수익을 지급한다. 그 외의 경우에도 만기시 원금의 101%는 지급되는 저위험 상품이다. 만기는 1년 6개월이다.

자세한 내용은 키움증권 홈페이지(www.kiwoom.com)나 키움금융센터(1544-9100)로 문의하면 된다. 키움증권은 ELS ELB 첫 거래 고객에게 축하금 1만원을 지급하는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