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한밤의 TV연예’ 방송화면 캡처

kt위즈의 포수 장성우가 SNS 논란으로 징계를 받은 가운데 방송인 곽정은의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21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이하 한밤)의 ‘빅썰’ 코너에서는 SNS 악성 루머로 인한 박기량 치어리더의 고소 건에 대한 주제를 다뤘다.

이날 ‘빅썰’의 특별 MC로 출연한 곽정은에게 PD는 “무슨 심정으로 그런 루머를 퍼뜨렸겠냐”라고 질문했고, 이에 곽정은은 “‘너 한번 망해봐라’라는 생각일 것이다. 아마도 가장 손쉽고 가장 치명적인 방법을 고안하지 않았을까 싶다”라고 언급했다.

또한 야구선수 장성우가 SNS로 사과한 것에 대해 “사과도 결국 SNS로 한다는 것”이라며 “사과도 결국 사람이 하는 건데 나와서 하지 않고 SNS로만 한다는 것이 안타깝다”라고 일침을 던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