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려원 박효신 정려원 박효신/사진=정려원 인스타그램

정려원 박효신

배우 정려원이 가수 박효신과의 결혼설 이후 자신의 SNS에 심경을 고백했다.

정려원은 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촬영하다가 깜짝 놀랐네요. 저도 모르는 결혼설이라니. 저는 박효신씨의 팬입니다. 직접 노래를 들으러 공연장에 갈만큼이요. 하지만 전화번호도 몰라요. 만난 적도 없고요."라고 적었다.

이어 정려원은 "한 번 기사가 나면 아무리 아니라고해도 계속 따라다니는 말들이 저는 당황스럽고 또 박효신씨께는 죄송하고 그러네요"라며 "아니라고 다들 알아주셨으면"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정려원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박효신의 열애설을 보도한 첫 번째 매체에 대해 정정 요청을 한 상황이다. 이에 최초 열애 및 결혼설을 제기한 매체는 최초 기사를 삭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