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평년 기온 회복, 일부 지방 서리…일교차 커 건강 유의

오늘부터 평년 기온 회복 /한경DB

초겨울 같은 가을 추위가 오늘부터 누그러진다.

2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6도 정도로 평년 수준을 회복한다. 경기의 아침 기온도 6~9도 분포를 보이겠다.

경상남도와 경북 남부는 새벽 한때 비(강수확률 60%)가 조금 오는 곳이 있겠다. 서해안에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은 "아침에 일부 내륙 지방에는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으니 농작물 관리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1도에서 9도, 낮 최고기온은 13도에서 18도로 전날보다 높겠다. 점차 평년 기온을 회복해, 내일(3일)은 평년보다 높은 기온을 보일 전망이다.

하지만 당분간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도 이상 벌어지는 등 일교차가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주의해야겠다.

바다의 물결은 모든 해상에서 0.5∼2.0m로 일겠다.

주간 날씨를 살펴보면 이번주 중반까지 비 소식은 없다. 하지만 금요일 서쪽지방을 시작으로 이번 주말에는 전국에 단비가 오겠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