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투자증권은 2일 국내 주요 대기업들의 자사주 매입, 배당확대 움직임 등이 적극적으로 나타나고 있으나 지나친 기대는 금물이라고 밝혔다.

김경욱 연구원은 "최근 삼성전자의 대규모 자사주 매입·소각 소식과 포스코의 분기별 배당 실시 등은 주가 상승을 이끄는 요인으로 작용했다"며 "그러나 이는 기업의 본질적인 가치를 변화시키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오히려 계속 기업의 관점에선 추가 성장을 위한 재원이 줄어든다는 점에서 부정적으로 인식될 수 있다"며 "그간 국내 기업들의 부진한 이익환원정책은 증시의 저평가 요인 중 하나였다고 강조했다.
국내 기업들이 성장을 위한 투자를 적극적으로 하지 않는 상황에서 이익환원정책 또한 부진해 현금 유보만 높아지게 됐고, 국내 증시의 저평가 요인중 하나로 작용했다는 설명이다.

그는 "투자자의 입장에선 원활한 이익의 재분배(추가 성장을 위한 투자 또는 주주이익환원)가 이뤄진다면 주가는 합리적인 수준에서 거래될 것"이라며 "현대차나 SK하이닉스의 사례(이익환원정책 확대 발표로 상승 이후 재차 하락)에서 보듯이 주가는 펀더멘털(기초체력) 변화에 보다 집중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익환원정책 외에도 국내 증시의 멀티플 할인 요인이 다양하다는 점, 기업의 펀더멘털 개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는 점에서 신규 진입에는 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