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T1이 사상 최초로 롤드컵 2회 우승의 대기록을 달성했다.

SKT T1은 31일 오후 9시(한국시각)부터 독일 베를린 벤츠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시즌5 결승전에서 쿠 타이거즈를 상대로 3:1 승리를 거둬 우승을 차지했다.

경기 전 SKT T1의 우세가 점쳐졌으나, 쿠 타이거즈 역시 만만치 않은 경기력을 선보이며 SKT T1의 전승 우승을 저지했다. 이번 대회에서 SKT T1은 결승전에서 딱 한번, 쿠 타이거즈에게 1세트를 내줬다.

경기 초반의 날카로움은 쿠 타이거즈가 한 수 위였다. 1세트 초반 쿠 타이거즈가 첫 킬을 가져가며 상황을 유리하게 가져갔다. 그러나 SKT T1의 '마린' 장경환이 럼블 순간 이동으로 상황을 뒤집으며 기세를 완전히 바꿨다.

장경환은 상대의 리 신이 탑 라인에 온 것을 보자마자 순간 이동으로 봇 라인으로 이동해 쿠 타이거즈의 바텀 듀오를 압살했다. 순식간에 3킬을 올린 SKT T1은 전 라인에서 쿠 타이거즈를 압박하며 1세트를 승리로 가져갔다.
2세트에서 쿠 타이거즈는 원딜로 케넨을 선택하는 강수를 뒀다. 초반부터 쿠 타이거즈는 SKT T1의 럼블을 집중적으로 공략했고, '쿠로' 이서행의 빅토르가 무섭게 성장하며 경기를 유리한 쪽으로 이끌어왔다.

하지만 SKT T1은 만만치 않았다. 불리한 상황 속을 끈질긴 운영으로 극복해내기 시작했다. 망한 것으로 판단됐던 럼블도 되살아났고, 교전에서 조금씩 앞서나갔다. 바론 사냥에 성공 SKT T1은 그대로 몰아쳐 2세트도 승리로 가져갔다.

3세트에서는 쿠 타이거즈가 과감한 플레이로 승리를 가져갔다. 경기 초만 쿠 타이거즈의 미드 오른쪽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호진' 이호진의 리신이 무려 5킬을 기록했다. '페이커' 이상혁의 룰루도 속수무책으로 당하면서 경기시작 10분 만에 사실상 승리가 쿠 타이거즈 쪽으로 넘어왔다.

SKT T1은 거의 대세가 기울어진 상황에서도 한타에서 쿠 타이거즈를 괴롭혔다. 그러나 이미 글로벌 골드 1만 이상의 차는 극복하기 힘들었다. SKT T1의 한타 능력과 쿠 타이거즈의 서포터 '고릴라'의 쓰레쉬 플레이가 동시에 빛난 경기였다.

세트 스코어 2:1의 상황에서 맞은 4세트에서는 '페이커' 이상혁의 라이즈가 게임을 장악했다. 이상혁은 초반부터 '호진' 이호진의 렉사이를 단번에 잡아내더니, 탑 라인의 룰루까지 잡아냈다. 성장한 페이커의 라이즈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SKT T1은 바론까지 무난히 잡은 뒤 쿠 타이거즈의 넥서스를 파괴했다. 세트스코어 3:1의 승리였다.

SKT T1은 이번 우승으로 지난 2013년에 이어 두 번째 롤드컵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게 됐다. MVP로는 1, 2세트에서 럼블로 탑 라인을 장악했던 '마린' 장경환이 꼽혔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mynescafe@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