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박명수의 웃음 장례식이 진행됐다.

31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정형돈, 하하, 광희가 펼치는 '웃음 사냥꾼' 특집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 제작진은 박명수의 웃음 장례식을 상황극으로 준비했다. 이에 유재석이 조문객으로 나타났고, "'마리텔'을 왜 나가가지고"라며 우는 척했다.

이어 유재석은 "웃음 사냥꾼이 웃음 사망꾼이 돼서 돌아왔냐고"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유재석의 말을 들은 정준하는 "네가 말렸어야지. 너 없이 아무것도 못하는 애를. 소문 듣고 잠깐 봤다가 채널 돌렸다. '그것이 알고 싶다' 봤다"라며 맞장구쳐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