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채연

'사람이 좋다' 채연이 예전 무대의상에 대한 비밀을 공개했다.

31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5년 만에 가수로 돌아온 채연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사람이 좋다'에서 채연은 예전 '위험한 연출' 활동 의상을 꺼내봤다.

당시 채연은 파격적인 의상을 착용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채연은 "원래 의상에서 더 튼 것이다. 그래서 더 야해졌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채연은 "아무래도 화면 상으로 보니까 여길 더 트면 다리가 길어보이지 않겠냐고 생각해서 튼건데 그렇게 야하게 나올 지 몰랐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