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알리

'유희열의스케치북' 알리가 유준상과 듀엣곡을 부른 계기를 공개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KBS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알리가 출연해 유준상과 함께 신곡 '내가, 나에게'에 이어 김현식의 '사랑했지만'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알리는 유준상과 함께한 듀엣곡에 대해 "솔직히 내 스타일은 아니였다. 굉장히 맑고 청아한 여성이 부르는 노래인데 나는 너무 허스키해서 안되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알리는 "하지만 팬심에 유준상을 만나고 싶었다. 그래서 많이 연습하고 집을 찾아갔다"고 설명했다.

유준상은 "듀엣곡을 연습하러 오는 길이었는데 5분 정도 남았다더라. 그래서 팀 멤버 이준화와 5분 만에 곡을 만들었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유희열의 스케치북' 알리의 무대에 누리꾼들은 "유희열의스케치북 알리 대박" "유희열의스케치북 알리 최고다" "유희열의스케치북 알리 노래 너무 잘함" "유희열의스케치북 알리 여전하네" "유희열의스케치북 알리 유준상 잘어울린다" "유희열의스케치북 알리 너무 잘하네" "유희열의스케치북 알리 감동"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