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채연 사람이 좋다 채연 / 사진 = MBC 제공

사람이 좋다 채연

가수 채연이 중국 진출 당시 에피소드에 대해 털어놨다.

31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중국 활동을 하는 채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채연은 "많은 분들이 제가 중국 활동한지 얼마 안 된 줄 아시는데 7~8년차다"라며 "하지만 예능을 처음 중국 방송사에 찍으러 갔을 때는 비행기를 타고 왔는데 준비할 시간이 전혀없더라. 모자를 쓰고 할 수 없으니까 1시간만 달라고 했더니 제가 듣고 있는데 스태프가 '너네 가'라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 자리에 제가 있었고 알아들어버렸다. 너무 속상해서 여지 없이 울었다. 내가 여기와서 왜 이런 대접을 받아야 되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