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곳’ 예성, 주임 인생 최대 난간…조재룡과 팽팽한 신경전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