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희 "내 이름은 아픈 이름" 왜

지진희. '해피투게더' 캡처

지진희, '해피투게더' 출연

지진희가 이름에 얽힌 트라우마를 공개했다.

지진희는 29일 KBS2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독특한' 자신의 이름 때문에 겪었던 일들에 대해 털어놓았다.

이날 지진희는 "특이한 이름 때문에 어렸을 때 모르는 사람이 없었다"며 "'지진희, 지진 났다' 이런 게 너무 싫었다"고 고백했다.

지진희는 "지건희로 개명도 했다"며 "놀림은 줄었지만 지건희는 내 이름 같지 않단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사람들의 관심이 불편하기도 하다"고 밝혔다.

지진희는 "너무 아픈 기억이라 이 아픔이 아이들에게 가면 안 된다는 생각에 가족은 방송과 거리를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지진희, 이름에 그런 사연이 있을 줄 몰랐네요", "지진희, 남 모를 고충이", "지진희 이름으로 놀리면 안 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