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5억弗 해양플랜트 계약 취소 당해

입력 2015-10-29 21:10 수정 2015-10-30 03:19

지면 지면정보

2015-10-30A17면

건조 완료했지만 미국 원유시추업체 인수 거부 통보
삼성중공업이 건조를 완료한 5억달러 규모의 해양플랜트 계약을 일방적으로 취소당했다. 원만히 해결되지 않으면 또다시 해양플랜트 사업 부실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삼성중공업은 29일 “미국 원유 시추업체 퍼시픽드릴링이 건조를 완료한 드릴십(이동식 시추선)을 인수하지 않겠다고 통보해왔다”고 공시했다. 삼성중공업은 2013년 1월 이 선박을 수주했다. 계약금액은 5억1750만달러(약 5900억원)다. 삼성중공업은 이 회사로부터 계약금 및 중도금 등으로 1억8110만달러를 받았다. 그러나 퍼시픽드릴링은 “삼성중공업이 인도 기한까지 완공을 못했다”며 계약 해지와 함께 그동안 지급한 모든 금액을 돌려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인도 기한인 27일 이전에 드릴십을 완공했는데도 퍼시픽드릴링은 ‘완공이 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노르웨이·독일 선급협회인 DNV-GL도 드릴십이 완공됐음을 인정하며 완공 확인서를 발급했다”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은 런던해사중재협회(LMAA)에 중재를 신청하는 것을 포함해 다양한 대응 방법을 찾고 있는 상황이다.

조선업계에서는 저유가가 계속되자 원유 시추업체가 주문했던 드릴십을 인도받지 않으려고 여러 핑계를 대면서 계약을 해지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역시 최근 시추선 계약을 해지했거나 해지 통보를 받았다. 현대중공업은 반잠수식 시추선 건조 과정에서 발생한 추가 비용 지급 문제를 놓고 발주사인 노르웨이 프레드올센에너지와 갈등을 빚다가 최근 계약 해지 통보를 받았다.

대우조선은 선주사가 중도금을 납부하지 않자 드릴십 1척 수주 계약을 해지했다. 선주사가 드릴십 인도 지연을 요청하는 사례도 많다.

업계 관계자는 “시추업체들이 해양 시추 붐이 일었던 2012~2013년에 무턱대고 발주했다가 저유가로 수지가 안 맞는다고 판단해 발주를 취소하는 경우로 볼 수 있다”며 “조선사들은 결국 시추선을 다른 시추업체에 팔아야 하는데, 현재 수요가 많지 않아 제값을 받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