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요구에 따라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장형 기업으로 거듭나겠습니다.”

유재훈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사진)은 29일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금융당국 규정에 따라 독점적으로 수익을 올리던 기존 사업구조에서 벗어나 시장에서 경쟁하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선보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사장은 “지난 8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후강퉁(상하이·홍콩 증시 간 교차매매) 거래주식 예탁결제서비스가 대표적 사례”라며 “삼성증권 미래에셋증권 등 주요 증권사가 개별적으로 운영했던 후강퉁 결제서비스를 지금은 예탁결제원에 맡기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예탁결제원 소유구조 개편과 관련,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선 한국거래소와의 지배관계를 반드시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거래소는 예탁결제원 지분 70.43%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지난 7월 정부가 발표한 ‘거래소시장 경쟁력 강화’ 방안에 따르면 한국거래소는 예탁결제원 지분을 단계적으로 축소할 계획이다. 유 사장은 “거래소와 협의체를 구성해 예탁결제원 지분 매수자를 찾을 것”이라고 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