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LA 공연 빅뱅 LA 공연/사진=YG엔터테인먼트

빅뱅 LA 공연

그룹 빅뱅의 LA 공연이 ‘세계에서 가장 많은 티켓 판매고를 기록한 공연 톱10’으로 뽑혀 화제가 되고 있다.

빅뱅의 'MADE' 월드투어 중 미국 LA스테이플스센터 공연이 빌보드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많은 입장 수입을 올린 공연 톱10'에 랭크됐다.

최근 빌보드는 이달 6일부터 12일까지 집계된 박스스코어의 기록을 바탕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은 티켓 판매고를 기록한 공연 톱10'을 선정했다. 이중 3일(현지시간) 개최한 빅뱅의 LA 공연을 10위로 올려놨다.
특히 빅뱅은 단 한차례의 공연만으로 톱10에 포함돼 해외 팬들의 인기를 입증했으며 아시아 가수로는 유일하게 차트에 포함돼 세계적인 영향력을 입증했다.

빌보드에 따르면, 3일 열린 빅뱅의 LA 공연은 총 1만 3천361명이 입장해 171만 5천587달러(약 19억 4천만 원)의 입장 수입을 올렸다. 테일러 스위프트가 5회 공연에 1천369만 251달러의 수입을 올리면서 1위에 오른 가운데 샤니아 트웨인, 마크 앤소니, AC/DC, 케이티 패리 등이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빅뱅은 아시아가수로는 유일하게 포함됐다.

빅뱅은 이달 2일 미국 라스베이거스를 시작으로 LA, 애너하임, 뉴저지 및 멕시코 등에 이어 캐나다 토론토 공연까지 총 8만 7천여 관객의 환호속에 북미투어를 마쳤다.

이어 빅뱅은 11월 12일부터 15일까지 나흘 간 일본 도쿄돔 공연을 시작으로 'BIGBANG WORLD TOUR 2015~2016 'MADE' IN JAPAN'에 돌입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