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리화가 배수지

배우 배수지가 영화 촬영 중 생긴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9일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도리화가'(감독 이종필, 제작 (주)영화사 담담, (주)어바웃필름)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류승룡, 배수지, 송새벽, 이종필 감독이 참석했다.
배수지는 '도리화가'에서 조선 최초의 여류 소리꾼인 진채선 역을 맡았다. 극 중 얼굴에 숯칠에 남장을 하고 사투리 연기와 판소리까지 했던 배수지는 "사실 딱히 힘든 것은 없었다. 처음에 숯칠을 했을 때는 피부가 하얗다 보니 못 봐줄 정도였다. 하지만 진채선 분장을 계속 하다보니 그 역할에 녹아들 수 있어서 적응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을 하고 있으면 사람들이 '촬영하나보다'라면서 보러 오시곤 했다. 그런데 '수지가 있다더니 없네'라며 못 알아보시더라. 편하게 연기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도리화가'는 1867년 여자가 판소리를 할 수 없었던 시대에 운명을 거스르고 소리의 꿈을 꾼 진채선(배수지)과 그의 스승 신재효(류승룡)의 숨겨진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11월 25일 개봉.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