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119,0006,000 -4.80%)은 미국 카라쎄라퓨틱스와 공동개발 중인 수술 후 통증 관리와 요독성 소양증 치료제 'CKD-943'의 미국 임상2상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임상은 혈액투석 환자의 요독성 소양증에 대한 효과 및 투여량을 결정하는 실험으로 카라쎄라퓨틱스가 진행해왔다. 지난해 8월부터 약 12개월 동안 89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실시한 결과, 요독성 소양증에 의한 가려움증을 완화시키는 데 우수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는 설명이다.

종근당은 2012년 카라쎄라퓨틱스와 CKD-943의 국내 독점개발 및 판매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하고 개발을 진행해 왔다. 내년에는 요독성 소양증 치료에 대한 임상3상을 실시할 예정이다.

CKD-943은 통증을 완화하는 카파아편수용체를 자극시켜 통증억제 효과를 보이는 새로운 작용기전의 약물이다. 호흡억제와 구토 등 중추성 부작용의 위험이 없기 때문에 수술 후 통증에 대해 기존 마약성 진통제의 사용량을 대폭 줄일 수 있는 혁신적인 약물로 기대되고 있다.
또 혈액투석 환자의 70% 이상이 겪는 요독성 소양증에도 치료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 현재까지 관련 증상에 대한 뚜렷한 치료약물 없어 시장에서 크게 주목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종근당 관계자는 "CKD-943의 도입 및 개발은 기존의 판권 확보와는 달리 약물의 개발 단계부터 국내 상업화까지 종근당이 모두 참여한다는 데 큰 의미가 있는 약물"이라며 "향후 다국적 임상으로 확대해 CKD-943을 혁신신약으로 개발하는 데 속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종근당은 내년에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CKD-506'의 해외 임상1상과 헌팅턴병 치료제 'CKD-504'의 전임상 진입을 준비하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