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증권은 29일 통화정책의 신뢰성을 잃은 미국 중앙은행(Fed)이 연내 금리인상에 나설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했다.

이 증권사 박상현 연구원은 "10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성명서에는 미국 경기에 대한 긍정적인 시각이 유지된 반면 지난 9월 금리 동결의 배경이었던 세계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는 완화됐다"며 "이례적으로 '다음 회의'를 언급하며 12월 금리 인상 가능성도 열어뒀다"고 설명했다.

연내 금리 인상 가능성을 열어둔 배경에는 Fed의 신뢰성 문제도 작용한 것으로 봤다. 앞서 재닛 옐런 Fed 의장은 연내 금리인상을 선제적으로 밝혔지만 가능성이 점차 낮아지면서 통화정책 신뢰성에 타격을 받았다는 판단이다.
박 연구원은 "옐런 의장은 더이상 '양치기 소녀'가 되지 않기 위해서라도 일정 여건이 갖춰지면 금리 인상에 서둘러 나설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특히 금융시장의 눈치를 너무 본다는 일부 우려를 덜어내기 위해 연내 금리 인상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12월 금리 인상 가능성 시사에 따른 달러화 강세 영향으로 신흥국 금융시장의 불안은 재차 강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