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변성현 기자 ] 배우 유인나가 28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웹드라마 '시크릿 메세지'(연출 박명천, 유대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최승현(탑), 우에노 주리, 유인나, 이재윤, 김강현, 신원호 등이 출연하는 '시크릿 메세지'는 서로 다른 삶을 살던 한국남자 우현(최승현)과 일본여자 하루카(우에노 주리)가 첫사랑의 아픔을 극복하고 새로운 사랑을 찾아가는 내용으로 오는 11월 2일 네이버 캐스트를 통해 첫 공개된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